게시판

보도자료

[동아일보] 평창서 ‘올림픽 정신 계승’ 평화포럼 열린다
등록일 2020.02.14

평창서 ‘올림픽 정신 계승’ 평화포럼 열린다

 

 

 

 

 

9~11일 알펜시아리조트서 개최

반기문 등 국내외 인사 1000명 참석... 한반도 평화구축 위한 방안 논의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평화 유산을 지속적으로 계승하고 ‘평창 평화 정신’을 한반도 평화체계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 이어가기 위해 논의할 ‘2020 평창평화포럼’이 평창올림픽 개최 2주년에 맞춰 9∼11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은 평창평화포럼은 스포츠와 지속 가능 발전에 참여하고 있는 평화·국제협력 분야 세계 지도자, 석학, 전문가, 시민사회가 중심이 되는 글로벌 포럼. 올해는 ‘평화! 지금 이곳에서’라는 슬로건과 ‘실천계획: 종전(終戰)’이라는 대주제를 갖고 있다. 

평창평화포럼의 핵심 의제는 스포츠, 경제,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등 4개로 구성됐다. 특히 남북 간 평화와 신뢰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 주민의 기본 생존권과 긴밀하게 연결돼 있는 만큼 한반도 신경제개발계획 및 DMZ의 국제 평화지대 등 평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2020 평창평화포럼은 9일 오후 1시 알펜시아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개회식 및 기조세션으로 막이 오른다. 전·현직 국가 지도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국제적 명성의 평화전문가 등 국내외 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노벨 평화상 수상자이자 전 동티모르 대통령인 주제 라모스오르타, 전 노르웨이 총리이자 전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인 그로 할렘 브룬틀란이 ‘평화를 위한 글로컬(Global-Local) 네트워크 구축’을 주제로 평화 지도자 간 대화를 진행한다. 

 

 

기조세션에 이어 한국전쟁 발발 70년 및 유엔 창립 7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세션이 열린다. ‘종전과 한반도 평화체제’를 주제로 크리스토퍼 힐 전 미국 국무부 아태차관보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 특별담화’를 진행한다. ?

 

 

둘째 날인 10일에는 4개 핵심의제에 대한 구체적이고 심층적인 논의가 이어진다. DMZ평화지대 세션에서는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좌장을 맡아 국내외 전문가 5명과 함께 남과 북으로 나뉜 고성군을 남북이 함께하는 국제 유엔 생태평화도시로 전환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찾는다. 

평화스포츠 세션에서는 이희범 전 2018평창조직위원장이 좌장을 맡는다. 구닐라 린드베리 IOC 위원, 유승민 2018평창기념재단 이사장 겸 IOC 위원이 연사로 나서 ‘올림픽 휴전과 2024 겨울청소년올림픽: 평창 겨울올림픽 유산 확산’이라는 주제로 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밖에 한국금융연구원, 한반도개발협력연구소, 강원연구원 등 16개 기관이 주관하는 11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인 11일은 ‘평창평화포럼 2020을 통한 한반도 평화 정책’을 주제로 한 랩업세션과 폐회식에 이어 환송 오찬으로 마무리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020 평창평화포럼은 한반도 평화 구축 프로세스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사링크: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204/99539533/1

Top